특허권, 의장권, 상표권 등과 같은 지적재산권은 독점적인 권리이긴 하지만 권리범위가 무한정 넓은 것이 아니라 독자적인 권리범위를 가지고 있으며, 심지어 등록된 권리라 하더라도 실질적으로 효력이 없거나 제한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적재산권 침해가 발생된 경우에 권리자는 자신의 권리범위가 어디까지인지 그리고 지적재산권의 침해소송에서 승소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하여 판단해 보아야 합니다.

반면, 침해주장을 받는 자도 마찬가지로 상대방의 권리범위가 어디까지인지 그리고 유효한 권리인지 여부를 검토해보아야 합니다.
이와 같은 판단은 난해한 법률지식에 의해 이루어지므로 일반인들이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서, 전문가인 변리사가 감정서나 법률의견서로 전문의견을 드리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