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진솔 2010-09-01 12:33:48, Hit : 2707
Subject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 폴 알렌, 애플 등에 대한 특허침해 제소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인 폴알렌은 8월 27일,  AOL, Apple Inc., eBay Inc., Facebook, Google Inc., Netflix, Office Depot, OfficeMax, Staples, Yahoo, YouTube를 특허권 침해로 시애틀 연방법원에 제소했다.

폴알렌이 운영하는 Interval Research Corporation은 위 기업들이 자신들의 특허가운데,

“Browser for use in navigating a body of information with particular application to browsing information represented by audiovisual data”(미국특허 제6,880,171호, 제6,263,507호)

“Attention manager for occupying the peripheral attention of a person in the vicinity of a display device” (미국 특허 제7,348,935호, 제6,788,314호, 제6,750,880호,
제6,034,652호)  

“Alerting users to items of current interest”(미국 특허 제6,757,682호)


이에 대해, 구글은, 위 소송을 불행으로 간주하면서 “혁신은 전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이익을 주는 제품과 서비스포를 시장에 제공하는 것이지 소송이 아니다”고 언급하고, 페이스북은 “위 소송은 이익없는 소송이고 이에 대하여 강하게 응전할 것이다”고 표명하기도 하였다.

또한, 흥미로운 것은 침해자 명단에 마이크로소프트나 아마존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라는 것이고, 그 이유에 대하여 폴 알렌측은 답변을 하지 아니하였다.

위 소송과 관련하여, 폴 알렌의 대변인은, “이 소송은 알렌 그룹의 투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그룹의 사업에 매우 중요하다, 알렌의 회사는 이런 기술들로 시장에 매우 큰 기여를 해왔는데, 다른 기업들이 자신들의 기여를 이용하는 것을 더 이상 용서하지 아니할 것이다. 인터넷 경제에 자신들의 획기적인 기술들을 보호하는 것은 매우 시급한 일이다”라고 소송이유를 밝히고 있다.

 Prev    어플을 상표로서 보호받자
진솔
  2010/09/01 
 Next    아이폰의 어플을 화상디자인으로 보호받자.
진솔
  2010/08/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